이제 아빠가 이해가 됩니다.

KCC건설 광고 캡쳐


어렸을 적을 생각해보면 아빠들은 언제나 주말에 잠을 자 우리와 잘 놀아주지 않았습니다.


평일에는 일을 한다고 늦게 들어오니까 주말에는 우리화 함께 놀아줬으면 좋겠는데 아빠는 언제나 피곤하다고 잠을 잡니다.


하지만 최근 이랬던 아버지를 이해한다는 어떤 글이 올라왔습니다. 이제 어른이 된 아들은 어떻게 아버지를 이해했을까요?


바로 아버지가 왜 자는지 일을 해보니까 알게됐다고 합니다. 확실히 일을 시작하면 많이 피곤하죠. 이렇게 어른이 되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우리 아버지는 새벽 4시에 주무시고 7시에 일어나서 출근하는 걸 20년을 하셨다. 대단하셔..." "진짜 아버지 세대들이 힘들게 일하셨지"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