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링 국가대표들 근황

출처;sbs 뉴스 캡쳐


우리나라에서는 인기와 지원이 저조한 동계 올림픽 종목들. 그 중에서도 비인기 종목이라 지원이 유독 적은 컬링에서 당당하게 은매달을 안겨준 여자 컬링 대표팀. 일명 '팀킴' 당시 많은 사람들에게 컬링의 재미를 알려줬고 유쾌한 팀워크로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후 이들은 자신들에게 이목이 집중됐을 때 협회의 비리를 고발했습니다. 이후 뉴스를 타며 이슈가 됐음에도 협회는 달라지지 않았죠.


과연 최근 컬링팀을 홀대했던 협회는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요?


출처:sbs 뉴스 캡쳐


컬링연맹 내분에 의해 국가대표 승인을 뒤로 미뤄 대표팀을 동호회로 만들다뇨. 우리나라에 협회라는 글자가 붙으면 썩는 것일까요?


이를 본 누리꾼들은 "모든 협회의 양궁화 안되나?" "나라에 도둑이 진짜 너무 많다" "연맹이 연맹했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
"